posted by sggpaper dreaming marionette 2019. 7. 5. 20:48

역사의 현장에서 소통을 외치다.

2019 한국언론학회 창립 60주년 기념 학술 대회, 5.18 맞추어 광주에서 열려,
5.18
광장, 금남로 일대에서는 진실규명을 촉구하는 행사와 범국민대회 개최.

 

돌아보고 내다본다

 

전건웅 기자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센터(ACC). 창립 60주년 기념 한국언론학회가 5월 18일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센터(ACC)에서 열렸다.

 

5.18 광장. 5.18 진실규명과 역사왜곡근절을 촉구하는 범국민 집회와 다양한 행사가 이뤄졌다.

 

창립 60주년 기념 한국언론학회가 5월 18일 광주 민주화 운동 기념일을 맞추어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센터(ACC)에서 열렸다. 학회 주최 측은 “한국언론학회가 1959년 언론의 자유와 책임의 조화를 목적으로 설립되었다”고 밝히며 군부독재에 맞서 자유민주주의를 외친 광주에서 학술대회를 가진다는 것에 큰 의의를 두었다. 창립 60주년 기념 학술대회 조직위원장 정인숙, 한국언론학회 회장 이재진은 “지난 60년의 역사를 체계적으로 되돌아보고 다시금 젊은 언론학으로의 도전을 상징하기에 더없이 좋은 공간으로 광주를 택하였다.”고 장소 선정의 취지를 밝혔다.

 

이번 한국언론학회 봄철학술대회는 ‘언론학 60년, 돌아보고 내다본다’라는 주제로 진행되었다. 지난 언론학 60년을 ‘돌아보는’ 작업으로 한국언론학회는 한국 언론학의 토대를 마련한 14명의 언론학자를 조명하는 도서 <언론학 60년의 설계자들>, 네트워크 분석을 통해 60년 동안의 언론학 연구 분야의 흐름과 변화를 살펴보는 <언론학 연구 60년>의 집필을 추진하고 과정과 현황을 밝혔다. 더불어 최다 논문 저자상, 최다 인용 논문상, 학회원들이 직접 선정한 저술상, 등을 선정하여 ‘언론학 60년 학술 영예상’이라는 이름으로 시상하였다.

 

언론학의 미래를 ‘내다보는’ 작업으로 한국언론학회는 신진학자들이 대거 참여한 80여편의 연구논문 발표 세션을 열었다. 발표 세션에서는 ‘BTS 팬덤 연구’, ‘유튜브 추천 알고리즘 분석’, ‘미디어 블록체인과 스타트업’ 등과 같은 그동안 학회에서 보기 힘들었던 최근의 추세가 반영된 주제들이 다뤄졌다. 발표 후에는 원로-중견-신진 학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변화된 미디어 환경에 기존 이론 적용가능성과 새로운 방법론 등에 관해 토론이 이뤄졌다.

 

소셜 플랫폼을 활용하여 사람들을 초청하는 새로운 시도도 병행되었다. 한국언론학회는 자신의 주변에 관심사가 맞는 사람들을 연결해주는 소셜네트워크 플랫폼 밋업(meetup)에 학회 포럼 일정과 주제를 게시하여 관심 있는 사람들이 참석할 수 있도록 홍보하였다. 해당 포럼에서는 미래 미디어 연구자들과 함께 ‘테크놀로지와 삶, 그리고 사회’라는 주제로 테크놀로지의 변화가 앞으로의 사회와 ‘나’라는 인간의 주체성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논의하였다.

 

 

금남로 거리. 시민들이 모여 5.18 민주항쟁을 기억하고, 진상규명과 역사 왜곡 근절을 촉구하고 있다.

 

학회가 열린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센터(ACC) 근방에 위치한 5.18 광장에서는 5.18 민주화 항쟁을 기억하는 행사들이 이루어졌다. 원형 복원 논의로 개관이 연기되어 있던 전남도청 본관이 임시 개방되었으며, 다양한 부스들이 설치되어 5.18 민주항쟁을 기억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하였다. 광장 한쪽에는 행사에 참여한 시민들이 자유롭게 의사를 표현할 수 있도록 자율발언대가 마련되었다.

 

금남로 일대에서는 5.18 민주항쟁의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5.18 진실규명과 역사 왜곡 근절을 촉구하는 5.18 범국민대회가 열렸다. 1만여명의 시민이 군집한 이 대회에서 참가자들은 ‘5.18진상규명’, ‘역사왜곡처벌법 제정’. ‘망언의원퇴출’ 등의 구호를 외쳤다.

 

39번째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을 맞는 올해 광주 시민들은 그 어느 때보다 분노에 가득 차 보였다. 최근 5.18 민주항쟁 당시 미군 정보관이었던 김용장씨와 허장환 전 보안사 특명부장의 증언, 기밀해제 된 미국의 비밀문서 등, 5.18 때 벌어진 학살에 전두환이 직접적으로 개입하고, 계획적으로 일어난 사건임을 나타내는 증거들이 하나둘 밝혀지고 있다. 자연스레 국가 차원의 명확한 진상규명에 대한 요구가 높아진 상황이지만 진상위원회는 현재 여야의 대립으로 인해 진척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

 

역사 왜곡에 대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징계도 미뤄지고 있다. 지난 2월 8일,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국회에서 주최한 ‘5.18 진상규명대국민공청회’에서 참석한 논객과 자유한국당 의원이 5.18 역사를 왜곡하고 유가족들에 대한 폄하와 모독에 가까운 발언을 하여 논란을 일으켰다. 대부분 국회의원과 국민들이 해당 공청회와 관련된 의원들에 대한 징계를 요청했지만 자유한국당은 3개월째 징계를 미루고 있다.

 

범국민대회에 참여한 시민들은 결의문에서 “우리는 5.18의 진상을 규명해야 합니다. 5.18정신을 계승하여 어둠을 밝히고, 적폐를 뿌리 뽑고, 민중의 생존을 보장하며,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시켜야 합니다”라고 밝히며, 역사에 대한 명확한 진실규명이 선행될 때만이 한반도에 평화가 도래할 수 있음을 강조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